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9월 1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개신교·불교·원불교·천도교·천주교 등 5대 종교 내 환경연대와 '환경교육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환경부와 전국 5대 종교 내 환경단체가 환경문제 해결과 사회적 공동가치 실현을 위해 상호간의 긴밀한 협력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양재성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목사, 법만 불교환경연대 스님, 김선명 원불교환경연대 교무, 이미애 천도교한울연대 대표, 최진형 가톨릭환경연대 대표 등 5대 종교 환경연대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지역사회에 기반을 두고 있는 5대 종교 내 환경단체와 부설 협력기관 등은 환경부와 함께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종교인의 환경학습 기회보장과 환경교육을 실천한다.

먼저, 종교단체는 현세대뿐만 아니라 미래세대의 환경과 생명존중의 가치를 보호하기 위한 환경교육의 필요성을 인식한다. 또한, 종교인이 언제, 어디서나 환경학습에 참여하여 생태감수성과 생명윤리를 기를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5대 종교단체의 실천사항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범위 내에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그동안 5대 종교 내 환경단체는 각 종단 내 교구, 교회, 교당 등 종교 활동이 이루어지는 현장에서 환경강좌 개설, 자연체험 과정 운영 등 교인들의 환경의식을 높이기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펼쳤다.환경부도 올해부터 사회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종교단체 및 기관과 손잡고 생명윤리 등 신학적인 성찰과 연계된 다양한 환경교육 과정을 발굴하여 육성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fksm.co.kr/news/view.php?idx=2848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