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행안부, '재난·장애' 피해기록물 응급복원 교육 실시한다
기사수정


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은 5월 23일(목), 세종시 소재 대통령기록관에서 대통령기록물 생산기관을 대상으로 훼손된 기록물의 응급복원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침수나 화재 등 다양한 재난으로 인한 종이 문서류 훼손, 전자매체의 장애·오류 상황에서 응급복원 등 신속한 조치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전문인력의 부족 등 기록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통령 자문기관 담당자들의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맞춤형 실무교육으로 진행된다.


먼저, 현장피해를 재현한 사본문서로 침수나 화재 피해를 입은 종이문서 복원 방법에 대한 실습을 진행한다. 


교육생들은 기록물 복원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 재난발생 시 대피공간으로 이동한 후, 응급복원 키트 도구를 이용해 강도가 약해진 기록물을 조심스럽고 신속하게 복구하는 과정을 훈련한다.


이 과정에서 기록물 복원은 재난 발생 48시간 이내 조치 가능한지 판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시간 내 처리가 어려운 경우는 곰팡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냉동 보관 후 차례대로 자연해동 한 후 처리하는 것이 좋다 등 문서류 재난 피해 기록물 응급조치에 관한 강의도 진행된다. 

,

응급복원 키트는 재난 대비를 위해 현장 응급조치 가능한 물품으로 작업자 보호도구, 복원용 세척·오염제거 도구, 기록물 건조 및 포장도구, 피해상황 기록도구로 구성(26종 46개)되어 있다. ※[붙임] 참고

 

아울러, 이번 교육과정에는 전자매체와 전자파일 등 전자기록물의 장애·손상·오류와 복구 방법도 포함된다.


주요 내용으로, 오염과 흠집 등 손상된 전자매체의 클리닝, 전문 프로그램을 이용한 데이터 복구, 전자기록물 오류 발생을 막기 위한 사전조치, 전자파일 구조·규격 분석, 암호해독을 통한 전자기록물 내용확인 방법 등과 디지털포렌식에 관한 전문교육이 진행된다.


특히, 디지털포렌식 기술의 필요성에 대해 이해를 돕기 위해 2017년부터 대통령기록관에서 운영 중인 ‘디지털포렌식실’을 견학하고, 전자기록물의 오프라인 이관 현장과 복구 장비·시설에 대해 설명한다. 


전자기록물은 이관·관리 과정에서 위·변조로부터 무결성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다. 현재 전자적인 형태의 모든 대통령기록물은 디지털포렌식 기술을 적용한 도구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 대통령기록관은 앞으로도 기록물 관리 담당자들의 긴급 상황 대처능력 제고 교육 등 기록관리의 전문기관으로서 대통령기록물의 안전한 보존과 후대 전승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s://www.fksm.co.kr/news/view.php?idx=667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친환경우수제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